언론보도

· "무심코 방치한 생리통, 자궁근종과 자궁선근증 등 자궁건강 적신호 증상일 수 있어"

페이지 정보

18.08.24 16:42:06
682

본문

"무심코 방치한 생리통, 자궁근종과 자궁선근증 등 자궁건강 적신호 증상일 수 있어"

 

0002478912_001_20180824160202563.jpg

 

가임기 여성을 따라다니는 생리통은 생리 때마다 복통과 두통, 골반통, 요통 등 다양한 증상을 동반하며 나타난다.

진통제와 피임약 등 다양한 방법으로 극복하고자 하지만 개개인의 통증 정도가 다르고 근본적인 해결책이 되지 않는다.

가임기 여성 절반 정도에게 나타나는 흔한 통증이지만 방치하는 경우도 상당하다. 하지만 생리통 그 자체로 자궁이나 몸에 이상이 있을 수 있는 신호이므로 반드시 점검해야 한다.

 자궁근종이나 자궁선근증, 자궁내막증, 골반염 등 하복부 생식기 쪽의 문제가 있을 수 있어 통증이 심한 경우 여성전문 한의원 등의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단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자궁 및 난소 검사상 특별한 이상이 없는 1차성 생리통과 자궁 및 난소의 특정 질환으로 인해 발생하는 2차성 생리통으로 나눌 수 있다.

 

1차성인 원발성 통증은 자궁을 수축시키는 프로스타글란딘 분비 증가로 추정되며 주로 월경 시작 1~3일 내 통증이 나타난다.

2차성인 속발성 통증의 경우 자궁근종이나 자궁선근증, 자궁내막증, 골반염 등의 자궁질환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있으며,

월경 시작 1~2주 전부터 시작돼 월경기간 내내 통증이 지속되기도 한다.

 

자궁근종은 여성에게 흔히 생기는 자궁질환 중 하나로 생명을 앗아가지는 않지만, 자궁건강에 영향을 줘 난임과 불임의 요인이 될 수 있으며,

출산 시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여성전문 한의원 등의 의료기관을 통한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

생리통에 대해 수원 경희보궁한의원 원장 조해진 한의학 박사는 "식습관의 변화 등 생활환경의 변화로 여성의 초경이 빨라지고 성조숙증 등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또한 만혼과 고령임신, 출산저하 등으로 생리를 하는 횟수도 늘어나게 되며 생리통을 겪는 횟수도 많아지게 되므로 갑자기 생리통이 심해진 경우나 통증이 지속적으로 심한 경우에는

의료기관을 방문해 자궁건강을 진단받아 보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자궁질환은 생리통을 유발하고 심할 경우 난임과 불임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라고 말했다.

한의학적인 치료를 전문의 진단 없이 실시하는 경우 체질변화 등 신체에 이상 현상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전문 한의원 의료진의 정확한 진단 하에 이뤄져야 한다.

이를 위해 의료진과의 충분한 상담과 문진 등을 통해 치료방법과 부작용의 위험성, 주의사항 등에 대해 듣고 숙지한 후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imkt@dt.co.kr

번호 사진미리보기 지점 제목 등록일 조회수
531 강남점 19.06.28 5
530 강남점 19.06.16 42
529 수원점 19.06.07 13
528 강남점 19.05.24 43
527 강남점 19.05.01 51
526 수원점 19.03.28 140
525 천안점 19.03.08 326
524 부산 서면점 19.02.28 517
523 강남점 19.01.25 585
522 강남점 18.08.24 683
521 강남점 18.08.24 670
520 강남점 18.08.24 614
519 강남점 18.07.24 757
518 강남점 18.07.24 762
517 강남점 18.07.24 747